모바일 메뉴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SHINCHOENJI

LOGIN

로그인 ID 기억하기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 찾기(성도용)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민수기 9:9)

<       신천지 알림       >

전국교회소식
안녕하세요!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입니다.
전국교회소식

신천지자원봉사단 광주지부, ‘평화’ 벽화봉사로 이웃과 소통

2017-05-08조회수 2,542



신천지자원봉사단 광주지부, ‘평화벽화봉사로 이웃과 소통

하나로 묶는 붓질의 힘신천지는 이웃입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광주송하지부는 지난달 30일 광주시 북구 우치로 172번 길에 색이 하나 되는 담벼락 이야기5(이하 담벼락 이야기)’를 주제로 벽화 봉사활동을 펼쳤다.

 

주민들의 요청으로 70m 벽화 거리를 만들기 위해 작년에 시작해 올해 총 50m 벽화를 완성했다.

 

이번 담벼락 이야기는 광주송하지부 자원봉사자와 더불어 단체장, 외국인 근로자, 새터민, 어린이 등 100여명이 참여해 4일 동안 그림으로 평화 이야기를 풀어냈다.


 

회색의 콘크리트 담벼락에 만국기 꽃, 지구촌 사람과 새들이 찾아들고, 흥부와 놀부시원한 바다 속 생물들의 이야기가 펼쳐져 생기가 넘치는 골목으로 변화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정성을 다해 칠한 붓질로 아름다운 그림이 탄생하고, 평화이야기가 담긴 이 벽화는 동네에 평화를 가져오는 놀라운 힘을 발휘하고 있다. 신천지광주교회 인근지역인 이곳의 주민들은 그동안 신천지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편견이 많았으나 지난해부터 벽화봉사를 통해 오해가 해소되고 친근한 이웃으로 바뀌고 있다.

 

한 주민은 이 골목에 첫 집이 우리 집인데 작년에 벽화 신청을 안 해서 그동안 늘 착잡한 마음이 있었다. 이제 우리 집 담벼락에도 그림이 그려지니 골목이 더 환해지고 기분이 좋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옛날에는 신천지교회에 대해 나쁘게 말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지만, 지금은 가까이서 지켜보니깐 그렇지 않다는 걸 알았다. 오히려 이웃들이 부러워하며 자기들도 벽화를 해 달라고 이야기 해야겠다고 아우성이다며 직접 탄 커피를 건넸다.


 

한 상가의 주민은 가게 문까지 벽화를 그려준 것에 감사해하며, 혹 공사나 보수가 들어갈 경우 미리 신천지교회에 문의를 하고 벽화를 보존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날 박진 국제한국장애인미술협회 대표는 사람과 사람이 어울려 사는 것이 작은 평화의 하나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웃으면서 그림을 그리는 이 골목 안이 평화의 세계이다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지난해 이 벽화 봉사에 직접 참여해 재능기부를 했으며 올해는 그려지는 그림들을 보며 코치를 맡아 도움을 줬다.

 

벽화 봉사에 참여한 외국인 근로자 산지와(36, 스리랑카) 씨는 여러나라 친구들과 함께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그림을 그리니 기분이 좋다한국에 와서 받은 사랑을 다음에도 이런 기회가 있다면 봉사로 되돌려 주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한국에 온지 7년이 된 새터민 한수민(35, ) 씨는 그림 속에 ‘we want peace'라는 글을 보고 하루 빨리 남북이 통일이 된 평화의 세계가 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 평화의 세계를 아들 주영이에게 물려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신천지자원봉사단 광주송하지부는 광주 북구 우치로 일대 남은 거리도 내년까지 벽화 봉사를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